Categories



번역은 아무나 할 수 있다고?

번역은 아무나 할 수 있다고?

대상 독자: 도서 번역 초심자
이 포스트는 유튜브 영상으로 제작한 '번역 FAQ - IT 도서 번역가에게 묻다'를 텍스트로 정리한 내용입니다. 영상은 50분의 강의 시간에 맞추느라 일부 내용이 편집되었는데 텍스트 버전은 영상에서 잘린 내용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50분 전체 강의 내용을 소개 1개와 FAQ 8개의 포스트로 나눠서 올립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번역 공정이나 역할과 책임 등을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나 R&R로 비유하고 있습니다. IT 업계 종사자가 아닌 분은 해당 내용을 건너뛰셔도 됩니다.


Who 번역자의 자질

이제까지 번역에 관련된 역할자가 누군지 살펴봤습니다.
다음은 번역을 하려면 어떤 소양이 필요하고, 어떤 사람이 번역자로 적합한지 알아보겠습니다.

번역은 아무나 할 수 있나요?

이런 질문을 많이 받는데요. 이 질문은 뉘앙스가 중요합니다. ‘개나 소나 다 하나요?’란 의미가 아니라 ‘저 같은 사람도 할 수 있나요?’라는 의미로 자신을 낮추어서 하는 말이거든요. 이 질문을 관점을 바꿔서 다시 써 봅시다.

번역은 아무나 시켜주나요?

앞의 질문은 번역하는 번역자의 입장이고요. 뒤의 질문은 번역을 의뢰하는 출판사 입장이에요. ‘번역은 어떤 사람이 하는 걸까?’라고 생각해보면 보통 이렇게 생각해요.

해당 분야의 지식이 있고, 외국어를 잘 아는 사람

‘이 정도면 번역하는 데 충분하지 않습니까?’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요. 출판사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조금 다를 수 있습니다. 출판사가 원하는 번역자는 아마도 이런 사람일 거예요.

상품으로 손색없는 번역서를 제때에 완성할 수 있는 사람

상당히 냉정한 얘긴데요. 드러내 놓고 말을 하지 않을 뿐이지 일정 수준의 품질이 안 나오고, 적시에 책이 나오지 않으면. 그 사람에게 번역을 맡기고 싶진 않을 겁니다.
여기서 분명한 건 번역서는 일기장이 아니고, 블로그도 아니고, 돈을 주고 사고파는 상품이란 겁니다.
지금은 이 말에 공감하기 힘들 수 있는데요. 소프트웨어 개발이라고 생각하면 더 와닿을 겁니다.

자, 한 번 생각해봅시다.

개발은 아무나 할 수 있나요? 개발은 아무나 시켜주나요?

앞의 질문에서 단어만 바꾼 거예요.
여러분이 개발자 거나 프로덕트 오너의 입장이라면 쉽게 답을 할 수 있을 겁니다.
개발자 면접을 봤다고 칩시다. 도메인 지식이 있고, 소스 코드는 잘 읽어요. 이걸로 충분할까요?

아뇨, 그렇진 않을 겁니다. 물론 도메인 지식도 중요하고 코드 분석 능력도 필요합니다. 하지만 정말 중요한 건 오류 없이 동작하는 코드를 짤 수 있어야 하고, 사용자가 필요할 때 쓸 수 있게 적시에 완성할 수 있어야 합니다. 여기에 가독성이 좋은 코드를 쓸 수 있다면 금상첨화겠죠?

앞의 내용에 이어서 ‘좋은 개발자는 어떤 사람인가?’를 생각해봅시다. 그러면 좋은 번역자가 누구인지 알 수 있거든요. 번역자는 저자의 글을 분석하고, 자기 말로 옮겨 쓰는 사람입니다. 개발자는 AS-IS의 소스 코드를 분석하고, 자신의 코드로 응용하는 사람이죠. 이때 다른 개발자도 알아보기 쉽게 코드를 짠다면 그 사람은 좋은 개발자일 겁니다.

한편 규모에 따라 다르겠지만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때는 여러 사람과 협업하는 게 되는데요. 기획자나 프로덕트 오너의 의도를 잘 파악하고, 소통을 잘하는 사람일수록 좋은 결과물을 만들 확률이 높아요. 그리고 그걸 해내는 사람은 좋은 개발자일 겁니다.

소프트웨어는 개발이 끝나더라도 버그가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출시하기 전까지 3자 테스트를 하면서 놓친 결함을 찾곤 하죠. 이 과정이 불편한 개발자도 있는데요. 좋은 개발자는 테스터의 피드백을 열린 마음으로 경청할 수 있고, 적극적으로 제품을 개선하는 사람일 겁니다.

결과적으로 좋은 개발자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 고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이 말은 고객에게 가치를 줄 수 있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아무리 도메인 지식이 있고, 아무리 코드를 잘 읽어도, 가치를 전달하지 못하면 소용없단 얘기죠.

많이 돌아왔는데요. 여기까지 봤다면 좋은 번역자가 어떤 사람인지 감이 왔을 겁니다. 우선 저자의 이야기를 분석하고 잘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하고요. 편집자나 기획자의 의도를 이해하고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어야 합니다. 베타 리더가 주는 피드백을 참고해서 책을 보완할 수 있어야 하고, 독자의 아쉬움을 책으로 해결해줘야 합니다. 이게 가능한 사람이 좋은 번역자죠.

여기서 저는 IT 지식이나 외국어 역량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IT 지식과 외국어 실력이 있어도 이게 안되면 소용없거든요. 간혹 원서도 좋고, 번역자도 전문가인데 읽었을 때 문장이 겉도는 책이 있습니다. 분명 편집자가 검수했고, 베타 리더가 읽었을 거예요. 하지만 여러분이 볼 때 가치를 얻기 힘들었다면 그건 위의 조건에서 뭔가 문제가 있었단 얘깁니다.

그러면 ‘IT 지식이나 외국어 실력은 없어도 거냐?’라고 극단적으로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리 높은 수준이 아니라도 된단 얘깁니다. IT 지식의 경우 현업 경험이 부족하더라도 책의 내용을 파악하고 따라 할 수 있다면 번역을 하는 데 큰 무리가 없습니다. 다만, 독자의 질문에 대응할 정도의 자기 학습은 필요하겠죠. 기술 부채가 있다면 이번 기회에 청산해야 합니다.

외국어는 말하기, 듣기, 쓰기, 읽기 중 읽기만 가능해도 번역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일본어 한자를 소리 내어 말하지 못해도 번역은 할 수 있어요. 번역자는 텍스트를 보기 때문이죠. 영어도 마찬가지예요. 전하려는 맥락만 파악할 수 있다면 생소한 개념이라도 어떻게든 의역으로 풀어서 쓸 수 있어요.

최소한의 필요한 수준은 독자에게 잘못된 내용이 전달되지 않도록 가려낼 수 있는 능력입니다. 여기에 저자의 의도를 꿰뚫는 이해력과, 독자의 결핍이 무엇인지 알아채는 공감력이 필요합니다. 그다음은 그걸 쉽게 전해주는 전달력이 필요하죠. 원고의 결함을 찾아내는 관찰력과 반복되는 재작업을 견뎌내는 성심함도 있다면 그 사람은 이미 번역자에게 필요한 자질을 모두 갖춘 셈입니다.

요약을 해볼게요.
외국어와 배경 지식은 기본이고요. 머리로 이해한 걸 입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입으로 말한다는 건 옆 사람에게 설명하듯 친절한 구어체를 쓴단 말입니다. 외국어보다는 한국어를 잘하는 게 전달하기 좋고요. 저자와 독자로 빙의할 수 있다면 자자의 생각을 독자에게 전하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여기에 근면함까지 갖추면 금상첨화죠.

결국 번역자는 영매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일종의 메신저라고 보시면 돼요. 그렇다면 IT를 하는 사람 중에서 어떤 사람이 번역자로 적합할까요? 프로젝트를 하다 보면 새로운 기술을 빠르게 익히는 분 계시죠? 스파이킹한 것을 다른 개발자에게 공유하고, 개발 표준까지 잡는 사람, 이런 분은 충분히 번역가가 될 자격을 갖고 있습니다. 그 밖에도 블로그나 유튜브로 새로 익힌 내용을 쉽게 전달하는 분이 있죠? 이런 사람도 훌륭한 후보입니다. 출판사가 저자나 역자를 수배할 때 이런 사람을 픽업하는 이유는 인지도를 감안해서 판매 부수를 노리는 것도 있겠지만, 품질과 납기, 근면함에서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과연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봅시다. 다른 사람의 소스로 코드 리뷰를 잘하는 사람, 새로 온 동료에게 OJT를 잘하는 사람, 신제품이 나오면 먼저 써보고, 리뷰를 남들과 공유하는 사람이라면 당장 번역을 시작하셔도 됩니다.


이미지 안내

이 자료의 삽화는 그래픽 레코딩 기법으로 그린 스케치 노트입니다. 그래픽 레코딩이 궁금하다면 ZZOM의 신간 '처음 배우는 그래픽 레코딩'을 참고하세요.

영상 안내

Part 2 영상을 보시려면 '번역은 아무나 할 수 있다고?'를 참고하세요.


번역하는 개발자
드립치는 어그로꾼 / 잡담과 스포를 담당하고 혼잣말을 합니다.
번역하는 개발자